▒▒실미원▒▒

 



로그인
Loading...
오늘이라는 좋은날에
  -homepage 2009-02-10 01:49:33, 조회 : 1,380, 추천 : 199



오늘이라는 좋은 날에    


청명한 아침에 유리창에 얼굴을 대고 울었던 적이 있다.
햇빛에 반짝이는 바다 물결이 너무나 아름다워서였다.

내가 살아있다는 것이,
내게 두 눈이 있어 눈부신 광경을 볼 수 있다는 것이
넘칠 듯이 감사해서 울음이 쏟아졌다.

매일 같은 날을 살아도 언제나 같은 하루가 아니다.
내가 살아있구나! 하는 느낌이 절절해지는 날이 있다.

자칫 무감각하고  습관적으로 흘러갈 수도 있을 삶에서
잠자는 의식을 깨우는 치열한 그 무엇이 일어난다는 것.
분명 감사하고도 남을 일이 아닌가.

감동으로 세차게 흔들리는 것,
열심히 생활하고, 뜨겁게 사랑하는 것,
내부에서 일어나는 어떤 변화를 감지하는 것,
생기 발랄하게 타오르는 것,

살아있다는 것은 그 자체만으로 벅찬 감격이 아닌가.
살아있는 일은 심장이 뛰고 생이 호흡하고 말하고 들을 수
있는 일, 그 자체만으로 의미 있는 일이 아닌가.

한 줄의 글귀에 감명
받고 내가 좋아하는 음악이 들려오고, 향기로운 꽃들에게
매혹되고 좋은 느낌 좋은 생각을 향유하고,

매일 같은 길을
걸어도 늘 같은 나무의 모습이 아님을 발견할 때 계절마다
맛과 윤기가 다른 과일을 먹고, 한 잔의 커피를 마실 때
나는 얼마나 행복한가.

내가 살아있음으로
누릴 수 있는 것들 그것만으로도 나는 행복하다.
오늘이라는 좋은 날에.


좋은글





치자꽃
오늘 내가 누리고 있는 이 삶의 고마움을
우린 종종 잊어버리곤 하지요

살아있음 자체가 행복인것을~
2009-02-12
20:53:43
 


그렇지요 언니...

내가 살아 숨쉬고 있는 이 자체가 행복이며 감사함을 말이에요
2009-02-12
23:09:37
 


추천하기 목록보기
no subject name date vote hits
342
이런밥상  [1]
 행복이 2010/03/23 204 1529
341
차 한 잔으로 행복한 아침  [2]
  2008/06/28 204 1103
340
오늘은 즐거운 토요일...^^ ㅎㅎ  [4]
 도빈이 2008/04/13 204 1132
339
실미원을 다녀와서 - 엔자임하우스 대표 박포  [1]
  2008/04/07 203 1402
338
언니~  [1]
 썬맘 2009/05/08 202 1440
337
^^  [1]
 아리아리777 2008/04/11 202 905
336
일출  
  2009/11/19 201 1264
335
한가위  [2]
 썬맘 2009/09/19 201 1407
334
홍채경님을 환영합니다.  [2]
  2009/04/06 201 1753
333
연휴 잘 보내셨는지요...  [2]
  2008/05/06 201 1063
332
개구리 왕눈이  [5]
 청솔이 2008/04/20 201 1188
331
실미원 농산물 소개  
 도빈맘 2008/03/15 201 1566
330
내일이 성년의 날이래요.  [1]
 똑순모친 2010/05/16 199 1293
329
SOS 대한민국, 미래의 모습  
  2009/03/16 199 1356
오늘이라는 좋은날에  [2]
  2009/02/10 199 1380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2][3][4][5][6][7] 8 [9][10]..[30] [다음 10개]
실미원 영농법인(silmiwon@hanmail.net), 인천 중구 무의동433번지
Tel : 032-752-7600 / Fax : 032-752-7602 / HP :010-3020-3482
[사업자등록번호 121-86-00034]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 인천중구제 2005-6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