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미원▒▒

 



로그인
Loading...
우리 서로 마주보는 찻잔이 되자
  -homepage 2012-03-01 18:23:44, 조회 : 1,416, 추천 : 187




   
        우리 서로 마주보는 찻잔이 되자 우리 서로 마주보는 찻잔이 되자 각자의 빛깔과 향기는 인정하면서 남아 있는 모든 것을 그 안에 담아줄 수 있는 꾸밈없는 순수로 서로를 보는 블랙의 낭만도 좋겠지만 우리 딱 두 스푼 정도로 하자 첫 스푼엔 한 사람의 의미를 담아서 두 번째엔 한 사람의 사랑을 담아서 우리 둘 가슴 깊은 곳에 가라앉은 슬픔이 모두 녹아져 없어질 때까지 서로에게 숨겨진 외로움을 젓는 소중한 몸짓이고 싶다. 쉽게 잃고마는 세월속에서 지금 우리의 모습은 조금씩 잊혀져가고 있겠지만 이렇게 마주보고 있는 것만으로 모자람 없는 기쁨일테니 우리 곁에 놓인 장미꽃이 세상의 무엇보다도 우리를 부러워할 수 ! 있도록 언제까지나 서로를 마주보는 찻잔이 되자 각자의 빛깔과 향기는 인정하면서 남아 있는 모든 것을 그 안에 담아줄 수 있는. 서로에게 숨겨진 외로움을 젓는 언제까지나 서로를 마주보는 찻잔이 되자.


추천하기 목록보기
no subject name date vote hits
notice
자연을 담은 포도식초 SSG몰에 입점했습니다.  
  2017/09/18 40 343
notice
“땅과 사람에 정직하면 부(富)’는 뒤따르기 마련”  [10]
  2008/11/10 516 2418
notice
실미원이 추천하는 직거래장터  [2]
  2008/05/08 401 3345
notice
회원님들 로그인 하셔요...^^  [2]
  2008/04/10 425 2533
443
봄봄~  [1]
 치자꽃 2013/03/24 232 2285
442
넘넘 오랫만 ㅎㅎ  [3]
 치자꽃 2013/03/01 272 4138
441
토양개량 지금이 적기니 <풍산게르마늄> 살포후 다음농사는 비료.농약없이  
 최은숙 2013/02/11 233 2091
440
아름다운 실미도엔 실미원이 있습니다  
 행복이 2012/04/15 196 2676
우리 서로 마주보는 찻잔이 되자  
  2012/03/01 187 1416
438
행복 / 유치환/ 낭송 남기선  
  2012/02/29 195 1904
437
엄마는 그래도 되는줄 알았습니다/심순덕/낭송 이혜정  
  2012/02/27 161 1536
436
아침을 여는 참 좋은 느낌 - 좋은글  
  2011/03/31 196 1522
435
땅을 재활하는 사람들~~ 동영상  
  2011/02/15 188 1565
434
무의도 바닷가 샛길 동영상  
  2011/02/15 185 1687
433
여러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2011/02/03 215 1706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3][4][5][6][7][8][9][10]..[30] [다음 10개]
실미원 영농법인(silmiwon@hanmail.net), 인천 중구 무의동433번지
Tel : 032-752-7600 / Fax : 032-752-7602 / HP :010-3020-3482
[사업자등록번호 121-86-00034]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 인천중구제 2005-6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