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미원▒▒

 



로그인
Loading...
“땅과 사람에 정직하면 부(富)’는 뒤따르기 마련”
  -homepage 2008-11-10 18:12:22, 조회 : 2,405, 추천 : 516
농업여성신문 11월 10일 신문기사


“땅과 사람에 정직하면 부(富)’는 뒤따르기 마련”


■ 사이버농업, 성공신화를 쓰다 - ② 인천시 무의동 실미원농장(www.silmiwon.net) 신순규 장명숙 대표





사이트 구축 후 다른 홈피에 적극 홍보
친환경농법과 정직함으로 소비자에 신뢰


“농민들만 지어야 합니까? 우린 안 그래요. 홈페이지 게시판에 ‘요즘 …할 때인데 조금 바쁘네요.’라고 글을 올려놓으면 도처에서 소비자들이 농장을 방문해 일손을 돕곤 합니다. 포도 봉지 씌우기, 포도수확 등 별도의 지시사항이 없어도 알아서들 척척 잘 하시지요.”
TV드라마 촬영지로 이제는 전국적으로 알려진 인천광역시 중구 무의도. 이곳에서 포도농사와 연(蓮) 종근 재배 및 연꽃 조경, 농사체험 등으로 억대소득을 올리는 실미원농장 신순규(50) 장명숙(53) 씨 부부. 인터넷 홈페이지를 단순히 제품을 팔기 위한 수단으로 삼기보다는 소비자와의 교감(交感)의 장으로, 나눔과 사랑의 공간으로 가꿔가는 신순규 장명숙 씨 부부의 훈훈한 가슴 속으로 들어가봤다.


섬이란 악조건 ‘인터넷’으로 극복


부친의 농사를 이어 벼농사와 포도농사를 짓던 무의도 토박이 신순규 씨와 서울처녀 장명숙 씨가 이곳에 둥지를 튼 것은 20여년 전.
섬 특유의 해풍과 풍부한 일조량, 여기에 농약과 비료를 전혀 쓰지 않는 유기농법으로 포도를 재배해 고품질의 안전한 과일을 생산해오던 이들 부부가 인터넷 홈페이지를 구축하게 된 것은 판매 문제 때문이었다.
아무리 좋은 농산물을 생산해도 내다 팔기에는 섬이란 지리적 조건이 걸림돌로 작용했던 것이다.
인천시농업기술센터 직원의 소개로 농촌진흥청으로부터 2001년 홈페이지 지원을 받아 ‘실미원’이란 이름의 사이트를 구축하면서 부부는 새로운 도약의 전기를 마련하게 됐다.


‘실미원’ 회원들이 영업사원(?)


사이트 구축 초기 몇 차례의 농촌진흥청의 정보화교육과 독학만으로 지금은 웬만한 전문가 못지않은 실력으로 홈페이지를 관리하고 있지만 장명숙 씨도 대다수 농민들처럼 컴맹시절이 있었다.

여상을 나와 타자를 치는 실력 덕에 글쓰기 작업이 수월했던 게 그나마 다행이었다. 하지만 글만으로는 농장 소개와 제품들을 홍보하기에 미흡했다. 그래서 다른 인터넷카페에 회원으로 가입해 카페회원들로부터 ‘실미원’ 홈페이지에 사진과 음악파일 등을 업데이트 하는 방법을 배웠고 큰 맘 먹고 디지털카메라도 구입했다.

농사일만 하다가 사이버공간을 통해 소비자와 만날 수 있게 된 것에 재미를 느낀 장명숙 씨는 하루일과를 마친 밤 9시부터 새벽까지 컴퓨터 앞에 앉아 농장 돌아가는 얘기를 그림과 함께 올려놓았다. 소비자들이 굳이 농장에 직접 오지 않더라도 홈페이지만 보더라도 농장에 온 듯한 착각이 들 정도로 생생한 자료 업데이트에 주력했다.

이에 그치지 않고 ‘다음’, ‘네이버’, ‘야후’ 등 주요 검색엔진에 ‘실미원농장’을 직접 등록해 네티즌들의 사이트 접근을 용이하게 했으며, 방문객이 많은 사이트나 주요기관의 홈페이지 게시판에 글을 올리고, ‘실미원’ 홈페이지를 링크시키는 등 사이트를 적극 홍보했다. 그 결과 2003년 제3회 농업인 홈페이지 경진대회에서 홍보부문 우수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사이트 구축 당시 1천여만 원이었던 매출도 올해 전체매출이 억대로  올랐어요. 이 같은 성과는 무엇보다 홈페이지를 통한 홍보와 이를 통해 제품을 구입한 소비자들의 입소문이 큰 효과를 봤죠.”
수년 전 이곳으로 농사체험을 온 중학생들이 이제는 대학생이 돼 우리농장의 서포터스가 됐어요. 바쁠 땐 자발적으로 와 농사일을 거들기도 해요. 서울의 주부들도 우리 농장 회원으로 가입해 농장에 많은 도움을 주고 있어요. 어떻게 보면 이들이 우리 농장의 ‘영업사원’이나 마찬가지에요.“





연 종근 생산으로 눈을 돌리다



현재 ‘실미원 농장’에서는 유기농포도와 이를 식초, 포도발효액 등으로 가공하고 있다. 2005년 화재로 비닐하우스 포도 양액재배를 그만 두고 이곳에 연(蓮)을 재배하고 있다. 자연의 맛을 살리기 위해 포도 양액재배를 접고 다른 작목을 구상하던 즈음에 일어난 화재로 부부는 절망과 함께 새로운 희망의 불씨를 살리게 된 것이다.

실미원 농장에서는 연근 수확이 아닌 종근(種根) 생산에 주력하고 있다. 그게 부가가치가 더 높기 때문이다. 통 재배법을 개발해 작업도 편리해졌고, 종근 품질도 노지에 비해 월등히 좋다. 지난달에는 ‘수생식물 종근 블록 및 그 식재방법’에 대해 특허를 얻어 연 종근 생산과 식재에 대한 노하우를 인정받기도 했다.
신 씨 부부는 지난해 인터넷 홈페이지를 보고 춘천시청으로부터 의암호에 연을 식재해 달라는 주문을 받고 작년 6월 5만촉의 연을 심었다. 이번 달에 보식도 준비하고 있다.

일반 농사 외에 민박과 체험을 통한 소득도 쏠쏠하다. 사는 집이 바다가 훤히 내려다보이는 곳에 자리잡고 있기도 하지만, 무의도에 해수욕장이 많아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다. 여름 한 철에만 민박으로 500만원의 농외소득을 올린다.



사이트 통해 타농가도 홍보



“저희 홈페이지는 우리 부부만의 공간이 아니에요. 정직한 농심으로 우수한 농산물을 생산하는 전국의 농가들을 나름대로 선정, ‘명품 농부들’이란 코너를 통해 소비자들에게 연결해주고 있어요. 그 농가들을 통해 저희 농장도 자연스레 홍보도 되고요.”
부부는 정직과 성실, 그리고 믿음으로 농사를 짓고 있다. 땅과 농작물, 소비자나 홈페이지를 방문하는 모든 이들에게 정직하다면 결국 그들에게 인정받고 신뢰를 줄 수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농장 화재 당시 한 회원이 사고장면을 사진으로 찍어 인터넷에 올린 적이 있어요. 그랬더니 2~3일 후에 2천여만 원이 저희 통장에 들어오더라고요. 이름을 밝히지 않았던 분들도 많았고요. 아무런 대가도 없이 저희를 도와준 분들을 생각해서라도 더 열심히 살아야겠다는 의지가 생기더라고요.”

이 일을 계기로 부부는 늘 주위에서 자신들을 지켜보고 있다는 느낌을 받는단다.

연년생인 아들(21)과 딸(20) 모두 한국농업대학에 다니고 있다. 가업을 잇겠다고 자의반 타의반으로 농업을 택했다. 큰아들은 어린(?) 나이에 벌써 결혼을 했다. 아내도 역시 한국농업대학에 다니는 예비 농부다


“큰애에게 사람을 많이 사귀어놓으라고 강조하고 있습니다. 제가 구상하고 있는(신순규 씨는 정확히 밝히지는 않았다) 농업에 꼭 필요한 인재를 확보하기 위해서죠. 이왕 시작한 농사 멋있게 끝을 봐야지 않겠어요?”
신순규·장명숙 씨 부부의 2막 인생이 자못 궁금하기만 하다.




송재선 기자



취재후기…

기자와 취재에 농촌진흥청 기술경영과 오상헌 연구사가 동행했다. ‘실미원농장’ 홈페이지 구축 당시부터 이 부부를 지켜봐오며 지속적으로 컨설팅을 해 온 오 연구사는 이날도 이 농장의 세금관련 상담을 통해 부당하게 낸 세금을 환급받을 수 있는 방법을 알려 줬다.
신 씨 부부는 오 연구사에게 나중에 한 턱 내겠다며 꼭 다시 방문해 줄 것을 요청했다.

☞ 기사보러가기http://www.rwn.co.kr/detail.php?number=5201&thread=21r06 ☜




아주 멋지십니다
이렇게 농촌 심문에도 나오시고
축하드려야 할 일리 되겠죠

어서빨리 부자되시어 한턱 ㅆ소세요 ㅋㅋ
늘 건강 하시구요
2008-11-11
00:21:18
 


감사합니다.
멋지게 봐주셔서^^

기다리세요 부자되어 한턱 쏘겠습니다...^^
늘 감사드려요.
2008-11-11
00:35:58
 


치자꽃
실미원이 이렇게 훌쩍 자란 모습을 보니
감개무량하다는 말이 생각납니다
처음 실미원을 알고
선곤님과 방문했던 때도 생각나고~

앞으로 점점 더 발전하는 실미원이 되길 빌고
우리나라 농업발전에 단단히 한몫하는 실미원이 되길 빕니다
2008-11-16
18:48:52
 


언니....
언니를 처음 만나던 때가 엊그제 같은데 벌써 4년이 지났네요
그동안 많은 일들을 겪으면서 언니와 실미원을 기억해 주시는 분들의
사랑을 많이 받았지요....
그래서...
더욱 더 열심히 살아 가는거에요 많은 힘을 주시고 계시니까요...^^
2008-11-18
11:48:30
 


은혜
오랜만에 뵌 모습 ..
상당히 친근하게 다가오네요.
부자되시는 중이시라 그런가? 히힛~
하나님의 땅에 성실하게 대하시고 충성하시는데 어찌 하나님이 돕지 않으리요..
날씨가 추워지는데 건강하시고 충성 또 충성하시길..
주님의 자녀가 있는 곳에는 언제나 주님이 함께 하십니다. 샬롬~!!!
2008-11-24
21:36:51
 


은혜님...^^
오랜만에 뵙습니다.
부자가 되어야겠어요...ㅎㅎ
해야할 일이 많거든요
하나님께서 이루어주셔야만 부자도 될 수 있지요
"이 세상 끝날까지 항상 너와 함께 하리라"
제게 이렇게 말씀하셨거든요
주님이 항상 함께 하심을 믿기에 두려움도 멀리 달아납니다...^^
언제 한번 오십시요 따끈한 연잎차 드시며 그동안 밀린 대화 나눕시다.
2008-11-24
21:46:16
 


심바나바
실미원농장 가족 여러분 이제
땀과 고된 눈물과의 시련이 지나고
아름다운 열매가 맺혀지는 실미원 축하 합니다
아드님 따님 농업대학 가신 결실 보다
더 자랑스런 결실이 또 뭐 있겠어요?

하나님께서 정직한 농부의 삶에
물권도 화~~알~~ 짝!! 열어주실 줄 믿습니다..
아멘!
2008-12-22
00:33:50
 


심바나바님...^^
고맙습니다.
기도하실때 실미원 기억하여 주세요
주님이 이루어주실줄 믿습니다.
아멘
2008-12-28
14:00:03
 


홍금복
뒤에 따른 힘들었던 시간들의 보상이지요. 공짜로는 절대로 되는게 없더라구요.
두분 행복한 미소가 참 아름답습니다.
2009-02-04
10:48:45
 


친구 와주셨구려...^^
요즘 손자녀석 보느라 바빠요 정신없이
3월1일 아들 며느리 딸 모두 학교기숙사에 들어갔습니다.
올 일년은 내가 손자를 돌봐야 합니다.
여름에 한번 시간내서 농장에 들려주세요....^^
2009-03-03
14:46:03
 


추천하기 목록보기
no subject name date vote hits
notice
자연을 담은 포도식초 SSG몰에 입점했습니다.  
  2017/09/18 37 282
notice
“땅과 사람에 정직하면 부(富)’는 뒤따르기 마련”  [10]
  2008/11/10 516 2405
notice
실미원이 추천하는 직거래장터  [2]
  2008/05/08 401 3339
notice
회원님들 로그인 하셔요...^^  [2]
  2008/04/10 425 2525
443
봄봄~  [1]
 치자꽃 2013/03/24 229 2263
442
넘넘 오랫만 ㅎㅎ  [3]
 치자꽃 2013/03/01 270 4116
441
토양개량 지금이 적기니 <풍산게르마늄> 살포후 다음농사는 비료.농약없이  
 최은숙 2013/02/11 231 2064
440
아름다운 실미도엔 실미원이 있습니다  
 행복이 2012/04/15 196 2665
439
우리 서로 마주보는 찻잔이 되자  
  2012/03/01 187 1410
438
행복 / 유치환/ 낭송 남기선  
  2012/02/29 195 1889
437
엄마는 그래도 되는줄 알았습니다/심순덕/낭송 이혜정  
  2012/02/27 161 1532
436
아침을 여는 참 좋은 느낌 - 좋은글  
  2011/03/31 196 1519
435
땅을 재활하는 사람들~~ 동영상  
  2011/02/15 188 1559
434
무의도 바닷가 샛길 동영상  
  2011/02/15 185 1669
433
여러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2011/02/03 215 1694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3][4][5][6][7][8][9][10]..[30] [다음 10개]
실미원 영농법인(silmiwon@hanmail.net), 인천 중구 무의동433번지
Tel : 032-752-7600 / Fax : 032-752-7602 / HP :010-3020-3482
[사업자등록번호 121-86-00034]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 인천중구제 2005-6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