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미원▒▒


                         
                           
                          실미원 가족이 살아가는 이야기 . . . . . . . . . . . .도빈맘

                        


로그인
Loading...
어서 오시어서 따끈한 차 한잔 하시지요
도빈맘  -homepage 2008-03-25 10:00:51, 조회 : 1,489, 추천 : 232


도빈네 가족이 열심히 일하는 이유가 바로 사진과 같은 쉼터를 만들어 여러분 모두에게
언제든지 오셔서 쉴 쉬 있는 곳을 만들기 위함입니다.

오래전부터 우리 가족의 바램이었지요...

우선 오늘 5분만 초대합니다.

아니 6분이 오셔야 겠네요...
한분은 주인이 되셔야겠어요
차를 따라드려야겠지요...

그러면...
오셔서 차를 마시면서 살아가는 이야기 나누시구요
도빈엄마 이야기도 함께 나누어 주셔요.

그리고,
여러분이 오셔서 쉬어가실 수 있는 쉼터를 만드는 그날을 위하여 기도해주세요

자,...
그러면 댓글로 순서대로 6분이 되면 마감합니다.
누구든지 좋습니다.
어서 어서 오시어요...

오늘 하루도 포도대장님과 도빈맘 그리고 도빈 이모부 2분 도빈이 사촌오빠 1명이
농업현장에서 열심히 일을 하고 저녁에 뵙겠습니다.






도빈맘
오시는 분들 날씨가 쌀쌀하네요...
따끈한 연잎차 한잔씩 하시고 가시어요...

도빈네 집은 대문이 없습니다.
언제든지 오시는분들을 환영한다는....
포도대장님의 뜻이랍니다.

오시는 모든분들 사랑을 가슴 가득 안고 가시기를 원합니다.

여러분...
아주 많이 사랑합니다.
2008-03-25
10:03:07


수정하기 삭제하기 추천하기 목록보기
no subject name date vote hits
1575
벌거벗은공화국 김윤수님과 목사님의 농장방문  
  2009/10/28 175 1513
1574
기훈이에요 ㅎㅎ  [6]
 신도빈 2008/12/02 306 1513
1573
아들같은 내동생  
  2008/09/06 279 1509
1572
열무김치를 담그면서....  [4]
  2008/06/29 233 1508
1571
설 명절에 온 가족이 모여  
  2010/02/18 212 1506
1570
저녁 노을  
  2008/03/31 211 1506
1569
성도의 아름다운 만남과 교제  
  2009/08/22 192 1505
1568
한라봉 차를 만들었어요  [2]
  2010/01/20 204 1504
1567
무의도 맨손 고기잡이 대회 이모저모 모습들(2011년)  
  2011/10/04 204 1502
1566
기훈이와 증조할머니의 만남  [2]
  2008/12/30 280 1499
1565
고추잎을 다듬으면서....  
  2008/10/15 273 1499
1564
막내 남동생이 도와주러 왔습니다.  
  2009/04/21 260 1498
1563
당당하게 맞서야합니다.  [3]
  2008/12/23 260 1498
1562
손주의 출산을 기다리며....  [2]
  2008/11/20 252 1497
1561
국사봉과 호룡곡산을 오르면서...  [2]
  2009/02/19 176 1493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2][3][4][5][6][7][8] 9 [10]..[113] [다음 10개]
실미원 영농법인(silmiwon@hanmail.net), 인천 중구 무의동433번지
Tel : 032-752-7600 / Fax : 032-752-7602 / HP :010-3020-3482
[사업자등록번호 121-86-00034]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 인천중구제 2005-6호